전립선비대증에 '홀렙수술' 환자 만족도 높아

Press/Media

Description

전립선비대증에 레이저를 이용한 ‘홀렙’(홀뮴레이저 전립선종적출술) 수술이 효과가 있다는 임상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은 오승준 비뇨기과 교수팀이 2012년부터 홀렙 수술을 시행한 전립선비대증 환자 18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수술 후 환자 만족도와 증상 개선도가 각각 91.6%, 97.3%에 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임상 결과는 지난해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국제요실금학회(ICS)에서 발표됐다.

전립선 크기가 정상보다 점점 커지는 전립선 비대증은 소변 횟수가 평상시보다 늘어나거나 수면 중 화장실을 가는 등의 증상을 보인다. 환자의 80% 이상은 약물만으로도 증상완화가 가능하지만, 심하면 수술치료를 받아야 한다.

내시경을 요도로 집어넣어 굳은 전립선 조직을 잘라내는 ‘경요도 전립선 절제술’과 홀뮴레이저를 이용한 홀렙 수술법 등이 있다. 홀렙 수술은 환자 복부를 개복하지 않고 레이저를 이용해 전립선 조직을 들어내는 치료법이다. 레이저를 쓰지만 조직을 태워 없애는 게 아니라 개복수술처럼 조직을 완전히 잘라 밖으로 빼낼 수 있어 전립선 크기에 상관없이 모두 적용이 가능하다.

오 교수는 “기존 전립선 수술과 달리 절개에 따른 상처가 없고 수혈도 필요치 않으면서 수술 효과는 뛰어난 게 홀렙 수술의 가장 큰 장점”이라며 “앞으로는 홀렙 수술이 전립선비대증의 표준 시술법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Period11 Feb 2016

Media coverage

1

Media cover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