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족도 92%… 전립선비대증 ‘홀렙수술’ 각광

Press/Media

Description

홀뮴레이저 전립선종 적출(홀렙)수술에 대한 환자 만족도가 91.6%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비뇨기과 오승준(사진) 교수팀은 2012∼2013년 전립선비대증으로 홀렙수술을 받은 환자 18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수술 만족 정도(만족도)와 오줌발 호전 정도, 과거와 같은 상황이라면 또 수술을 받겠는지 등 3가지를 질문했다.

그 결과 91.6%가 “수술에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수술 후 오줌발 등 증상이 전반적으로 좋아졌다”고 응답한 환자도 97.3%에 달했다. 이에 따라 과거와 같은 상황이라면 이 수술을 다시 받고 싶다는 환자도 91.6%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립선비대증은 소변줄기가 약하거나 끊어지고 소변보기 전에 뜸을 들이거나 누고도 시원하지 않고 소변을 참을 수가 없어 자주 보는 노인병이다. 노년기 남성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주요 원인이다.

환자는 대개 먹는 약으로 치료하다 효과가 없으면 수술을 받는다. 수술은 내시경을 요도로 삽입해 불필요한 조직을 잘라내는 경요도전립선절제술과 KTP 등 기화 레이저로 지지는 방법, 개복수술 등의 순서로 진행되는 게 일반적이다. 비대증이 너무 심하면 내시경 시술만으로 완전히 절제하기 어려운 까닭이다(그림 참조).

이 때 홀렙수술을 이용하면 레이저를 칼처럼 사용할 수 있어 개복수술을 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전립선의 크기에 상관없이 모두 적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오 교수는 “개복하지 않고 레이저 칼로 비대증 조직을 도려내 출혈도 적고 회복이 빠른 것이 홀렙수술의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Period15 Feb 2016

Media coverage

1

Media coverage